페이지 선택

언론 속의 DMZ 투어

언론 이야기

 1953년 7월 27일 휴전협정에 따라 설정된 군사분계선이 바로 지금의 휴전선, 비무장지대이다. 군사분계선은 서쪽으로 예성강과 한강 어귀의 교동도에서부터 개성 남쪽의 판문점을 지나 중부의 철원, 금화를 거쳐 동해안 고성의 명호리까지 248(155마일)km의 길이로 한반도를 가로지르고 있다. 군사분계선으로부터 남북으로 각각2km씩 분할된 지역이 비무장지대로, 약 6천 4백만 평의 광대한 구역이다. 군사분계선을 사이에 두고 남북 양쪽에서 1백만 명에 가까운 군대가 군사분계선을 따라 밤낮으로 총부리를 겨누며 맞서고 있으니 이것이 오늘날의 우리 한국 안보의 현실이다.

NO DISTANCE IS TOO FAR

Excepteur sint occaecat cupidatat non proident, sunt in culpa qui officia deserunt mollit laborum.
Contrary to popular belief, Lorem Ipsum is not simply random text. It has roots in a piece of classical Latin literature from 45 BC, making it over 2000 years old. Richard McClintock, a Latin professor at Hampden-Sydney College in Virginia, looked up one of the more obscure Latin words, consectetur, from a Lorem Ipsum passage, and going through the cites of the word in classical literature, discovered the undoubtable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