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지 선택

화천 1박2일 DMZ 체험

대한민국 최북단에서 평화를 바라보는 전망

1일차

 

  • 버스 이동
  • 해산령~비수구미마을 (7km)
  • 중식-비수구미마을-
  • 비수구마을~평화의댐 (도보)
  • 평화의댐 탐방 (도보)
  • 숙소이동
  • 석식 및 자유시간

2일차

 

  • 조식
  • 산소100리길~화천군청 
  • 중식 – 화천시장내
  • 칠성전망대 외 민북투어 (버스)
  • 버스 이동 – 귀가

※ 상황에 따라 2일차 오후 민통선 구간 방문

 

평화의 댐

북한의 금강산 댐 건설에 따라 수공 및 천재지변 등에 대응하기 위해 국민의 성금으로 1986년 공사에 착수, 1989년 1단계로 완공하였다. 국민 성금 639억 원을 포함해 총 사업비 1,666억 원을 들여 공사를 진행했으나 금강산댐의 위협이 부풀려졌다고 알려지면서 공사가 중단됐다. 이후 2002년 댐 높이를 높여 2차 공사를 시작해 2005년 10월 증축공사를 마쳤다. 평화의 댐 주변에는 물문화관, 세계종공원, 비목공원과 안보관, 상설 야외 공연장 등이 있다.

비수구미마을

환경오염 없는 맑고 깨끗한 계곡으로 유명한 비수구미마을. 특히, 자연원시림과 넓은 바위가 계곡을 따라 밀집되어 있다. 파로호와 함께 가족단위 관광객들을 위한 가을 명소이다.

칠성전망대

산양군 장병 안내소에서 칠성전망대까지는 약 14Km 정도의 거리이다. 인솔을 받아 칠성전망대까지 오르며 남북분단의 현실에 대한 안타까움이 가득 느껴진다. 칠성전망대에 도착하면 탁 트인 풍경 아래에 남방한계선이 자리 잡고 있다. DMZ 칠성전망대에서 남방한계선을 바라보면 복잡 미묘한 감정이 들 것이다. 북한 땅을 바라보면 한 민족이 둘로 나누어졌다는 것을 실감하게 된다. 눈앞에 보이는 북한 땅을 보며 통일을 염원해보자. 남방한계선은 규정상 사진 촬영이 금지되어 있으며 DMZ 칠성전망대 포토존에서만 촬영할 수 있다. 칠성전망대 관람실로 입장하면 6·25전쟁 때 남한군과 북한군이 사용했던 무기나 생활용품들 또한 관람할 수 있다.

산소 100리 길

화천 산소 100리 길의 산소는 말 그대로 산소를 의미한다. 화천 산소 100리 길이 그만큼 공기가 좋은 자전거 산책로를 일컫는다고 할 수 있다. 100리 길의 코스는 화천 생활체육공원, 붕어섬, 연꽃단지, 미륵바위 등을 둘러볼 수 있는 코스로 약 42km이다. 자전거로 달릴 때는 보통 3시간이 걸리는 코스로서 주변 경관을 보며 달리기에는 적당한 거리이다. 자전거 대여소는 붕어섬 입구에 있다.